대종회자료실

The Grand Assembly of the Moonhwa Ryu Clan
5대 문종의 등극 배경과 업적
작성자 : 元泉柳永熙
작성일 : 2021.05.12 / 조회수 : 69

5대 문종


 현덕왕후 권씨 (제6대 단종 생모)


문종의 등극 배경


  왕자 향이 세자에 책봉된 것은 1421 년으로 그의 나이 8세 때였다. 그리고 즉위 초부터 각종 질환으로 고생을 한 세종이 병상에 누운 것은 1436년(세종18년)으로 향의 나이 23세 때였다. 이듬해 세종은 드디어 왕세자에게 서무 결재권을 넘겨줄 것을 결심했다. 말하자면 왕세자의 섭정을 원했던 것이다. 그렇게 된다면 세종은 실질적으로 상왕으로 물러앉는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세종은 우선 세자가 섭정을 하는데 필요한 기관인 첨사원을 설치하고, 그곳에 첨사, 동첨사 등의 관원을 두었다. 첨사원은 고려 때 동궁의 서무를 관장하는 기관이었던 첨사부 제도를 본 딴 것으로 이는 충렬왕 이후(1276년)에 폐지된 제도였다. 그런데 세종이 이 제도를 임시로 도입한 것은 세자가 섭정을 할 경우 승정원과 편전을 대신할 곳이 필요했기 때문이었다.


  첨사원의 설치와 함께 세자 향의 섭정이 시작되었다. 세자의 나이 29세 때였다. 세종은 이 섭정 기간 동안 세자로 하여금 왕처럼 남쪽을 향해 앉아 조회를 받도록 하는 한편, 모 든 관원을 뜰아래에서 신하로 칭하도록 하였고, 또한 국가의 중대사를 제외한 모든 서무는 세자의 결재를 받도록 했다. 세자 향은 1442년부터 1450년까지 8년간의 섭정을 통해 정치 실무를 익혔고, 여러 가지 치적들을 남기기도 했다. 때문에 세종 후반기의 정치적 치적은 세 자 향의 업적이라고 해도 과언은 아닌 것이다.


문종의 성품 및 업적


  그는 어릴 때부터 학문을 좋아해 학자를 가까이 했으며, 측우기 제작에 직접 참여했을 정도로 천문, 역수 및 산술에 뛰어났고, 서예에도 능했다. 또한 성격이 유순하고 자상하여 누구에게나 호평을 받았으며, 거동이 침착하고 판단이 신중하여 남에게 비난을 받는 일도 없었다. 하지만 지나치게 착하고 어질기만 하여 문약함을 벗어나지 못했다.

또한 문종은 언관의 언론에 관대한 정치를 펴 이 시대의 언관들의 언론은 정치 전반에 걸쳐 영향력 이 증대되었다. 척불언론은 그 대표적인 사례였다. 세종 말기에 세종과 왕실에 의해 이루어진 호불 책에 의해 각종 불교 행사가 행해졌고 궁에 내불당이 조성되는 등 불교 융성 정책이 활발했지만, 유신들은 이를 막을 수가 없었다. 그러다가 문종이 즉위하자 유학 중심의 언관들은 왕실의 불교적 경향을 불식하고 유교적 분위기를 조성하려고 안간 힘을 썼으며, 이는 대부분 문종에 의해 받아들여졌다.

  이렇듯 언관의 언론이 활성화되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문종은 언로를 더 넓히는 정책을 폈다. 그래서 6품 이상의 신하들에 대해서는 윤대(돌아가면서 왕을 만나는 것)를 허락해 벼슬이 낮은 신하들의 말에 대해서도 경청했다. 이와 같이 관대한 정책을 기본 통치 방향으로 설정한 문종은 우선적으로 '동국병감', '고려사', '고려사절요', '대학연의주석' 등을 편찬하게 했다. 또한 문종은 세자 시절부터 진법을 편찬하는 등 군정에 관심이 많았는데, 그런 연장선상에서 보면 '동국병감'의 편찬은 병법의 정비와 군정의 안정을 위한 조치였다. 그는 즉 위 초에 스스로 군제 개혁안을 마련해 총 12사로 분리돼 있던 군제를 5사로 집약시키고, 군제상의 세세한 부분들을 개선, 보완하기도 했다. 문종은 이렇듯 유연함과 강함을 곁들인 정책을 실시했으나, 건강 악화로 재위 2년 3개월 만에 39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야만 했다. 이때가 1452년 5월이었다.

  문종은 3명의 부인에게서 1남 2녀의 자녀를 두었는데, 현덕왕후 권씨에게서 단종과 경혜 공주를, 사측 양씨에게서 경숙옹주를 얻었다. 그의 능은 현릉으로 경기도 구리시 인창동에 있으며, 현덕왕후도 이곳에 함께 묻혀 있다